BOOK SEMINAR
대한민국 저자들의 지식을 한 곳에, 지식라이브러리

도서요약 - 글로벌경제/트렌드

Home > 도서요약 > 글로벌경제/트렌드

관찰의 눈

저자명 : 얀 칩체이스
출판사 : 위너스북
출판년도 : 2014년 01월 22일
분류 : 글로벌경제/트렌드
1년의 절반을 비행기에서 보내며 전 세계 일상을 탐구하다!

얀 칩체이스의 시선은 늘 의외의 지점을 향한다.
그의 사진기에 포착된 남다른 기회를 엿보자.

얀 칩체이스는 이 시대의 진정한 노마디즘(Nomadism)을 실천하는 사람이다. 노트북과 카메라, 휴대전화만 있다면 전 세계가 곧 자신의 사무실이 된다. 그런 그의 눈에 비친, 세계를 놀라게 할 혁신의 가능성은 무엇일까?
이 책은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와중에 떠오른 단상과 특별한 경험, 연구의 성과 등, 2년에 걸친 치밀한 기록의 산물이다. 일본에서 중국으로, 중국에서 영국으로, 다시 인도로 종횡무진 세계를 누비는 그의 일상이 그대로 담겼다.
전작을 통해 ‘관찰’의 힘을 강조한 그는 이 책에서 관찰을 어떻게 일상에 적용할 수 있는지를 직접 보여준다. ‘Stay Curious!’ 그가 항상 강조하는 말이다. 호기심으로 중무장하고 그와 함께 세계 여행을 떠나보자.

● 일상 관찰 전문가의 비밀노트를 공개하다
저자 얀 칩체이스는 전작 《관찰의 힘》을 통해 혁신의 아이디어는 먼 곳이 아니라 사람들의 일상에서 발견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그의 두 번째 책인 《관찰의 눈》에서는 그런 그의 일상을 기록한 노트를 공개하면서 어떻게 연구를 진행하는지, 어떤 지점을 눈여겨보는지 등을 낱낱이 알 수 있도록 했다.
그의 일상은 글로만 읽어도 멀미가 날 정도로 바쁘다. 이른 아침 일본에서 눈을 떴다가 그날 오후에 인도행 비행기에 오르고, 그 다음 날 밤에는 런던에서 다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1년의 절반을 비행기에서 보내는 그는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관찰 대상이다. 낯선 이국의 골목에서 발견한 작은 카페에 앉아 거리를 바라보며 혁신을 일으킬 무언가를 찾는다. 이런 관찰의 경험들을 매일 기록하며 정리한 것이 바로 이 책 《관찰의 눈》이다.
얼마 전 저자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손에 아주 낡은 디지털 카메라가 들려 있었는데 그는 그 카메라로 전 세계의 일상을 담는다고 했다. 멋진 풍경보다는 일상의 한 순간을 포착하고 잊지 않기 위해 기록한다는데, 그의 의외의 시선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이 책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 당신의 사무실은 몇 개입니까?
저자가 1년에 방문하는 도시의 수는 40여개 쯤 된다. 한 도시에 체류하는 기간은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한 달 정도다. 항상 출근해야 하는 사무실이 따로 없고, 노트북을 펼치면 어디든 그의 사무실이 된다. 말하자면 전 세계에 사무실을 둔 셈이다. 그의 삶을 보면 미래 사회를 미리 경험하는 기분이 든다. 출퇴근 시간도 없고 사무실도 없이 어디서든 업무를 진행하는 미래의 풍경이 그려진다.
철학자 들뢰즈는 ‘유목적 삶’에 대해 그냥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것이 아니라 버려진 불모지에 달라붙어 새로운 생성(生成)의 땅으로 바꿔가는 것이라 했다. 얀 칩체이스는 이러한 유목적 삶을 사유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몸소 보여주는 사람이다. 그의 삶이 낱낱이 기록된 이 책을 통해 앞으로의 사무실 풍경을 그려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것이다.
얀 칩체이스

저자 : 얀 칩체이스
저자 얀 칩체이스(JAN CHIPCHASE)는 글로벌 혁신 컨설팅 회사 프로그 디자인FROG DESIGN의 글로벌 인사이트 최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연구와 마케팅 통찰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25개 이상의 특허를 출원하는 중이다. 2011년 《패스트 컴퍼니》는 그를 비즈니스 분야에서 가장 창조적인 100인 중 하나로 선정했다.

그의 집은 샌프란시스코에 있지만 1년의 절반을 다른 나라에서 머물며 사람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있다. 아침에 깨어난 곳이 어디인지 헷갈릴 정도로 많은 나라를 돌아다니는 그는 자신이 머무는 곳을 사무실로 만들어 연구를 하고 업무를 진행한다. 현지에 최적화된 환경에서 열린 눈으로 세계인의 일상을 낱낱이 관찰하는 그의 연구는 BBC, 〈내셔널 지오그래픽〉, 〈뉴욕 타임스〉, 〈이코노미스트〉, 〈와이어드〉 등 여러 주요 국제 언론에 보도되었고, 그의 블로그 ‘퓨처 퍼펙트’는 191개국에서 읽히고 있다.

저자 : 야나 마키에이라
역자 야나 마키에이라는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영국 런던에 거주하며 영어 및 스페인어 통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삼성과 애플 간의 특허 소송, 미국 항공 화물 운송 서비스 독점 금지 집단 소송, 영국 외교통상부 주최 국제 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해왔다. 또 한국 및 영국 《빅이슈THE BIG ISSUE》, 미국 TED에서 번역가로 자원 봉사하고 있다. 현재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영국 코스타 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앤드류 밀러ANDREW MILLER의 《레지노상PURE》이 있으며, 《관찰의 힘》, 《호기심의 눈을 열고 여행하라》는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를 통해 작업하였다.

역자 : 야나 마키에이라
역자 야나 마키에이라는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영국 런던에 거주하며 영어 및 스페인어 통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삼성과 애플 간의 특허 소송, 미국 항공 화물 운송 서비스 독점 금지 집단 소송, 영국 외교통상부 주최 국제 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해왔다. 또 한국 및 영국 《빅이슈THE BIG ISSUE》, 미국 TED에서 번역가로 자원 봉사하고 있다. 현재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영국 코스타 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앤드류 밀러ANDREW MILLER의 《레지노상PURE》이 있으며, 《관찰의 힘》, 《호기심의 눈을 열고 여행하라》는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를 통해 작업하였다.

감수 : 이주형
감수자 이주형은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삼성카드 국제파트와 IDC 애널리스트를 거쳐 소프트웨어 벤처기업인 루루커뮤니케이션즈에서 국내외 마케팅 실무 경험을 쌓았다. 2003년 6월 국내 최초의 입소문 마케팅 대행사인 콜레오마케팅그룹을 만들어 바이럴 마케팅, 소셜미디어 마케팅 분야를 개척했으며, 2013년 1월 디지털 마케팅 대행사 크리젠투를 설립해 테크놀로지, 크리에이티브, 미디어가 융합된 새로운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를 소개하고 실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옮긴 책으로 《보랏빛 소가 온다》, 《입소문을 만드는 100가지 방법》, 《고객이 최고의 마케터다》가 있으며, 함께 쓴 책으로 《비즈니스 미투데이》가 있다.
한국어판 서문
감수자의 말
서문
2006년
허용된 사용 한계치
도시 중심의 오아시스
관광버스 식 민족지학
당신의 가치
근무지
비행기 갈아타기
시차증, 장기적 시차증, 만성적 시차증
셋 중 하나
모니터기, 모니터링
목적지에 도착하기
팝업 작업실
내부 근무
포커스가 충분히 덜 맞춰진 그룹
조율하는 시간
보이는 것의 실체
대중을 위한 음악
폭풍이 지나가기를 기다리며
홀리데이 로맨스
안뜰
다시 시작하기
너무 많은 질문을 하지 말 것
거울을 믿지 말 것
나그네 설움
워크숍
낯선 곳
낯익은 곳
농촌 통신망
전력 부족
기억력 높이기
이른 아침, 위협적인 자세
아스팔트 위의 고무
하위문화의 속도
도쿄의 아침
스티커 사진기
페차쿠차
도심의 패션쇼
이곳에서 저곳으로
호텔 보안
제품 작명법
완벽하게 형편없는 호텔
다음 목적지로의 항해
우연한 소득
직역과 오역
볼링 나들이
이중 신호
잘못된 선택이 초래할 결과
공중목욕탕
잡음 비율
가면 놀이
태평양 일출
아스팔트 위에 떨어지는 눈
새벽 4시, 육체의 쾌락
제2의 집
가래가 바닥에 떨어지는 소리
직업을 위해 위험을 무릅쓸 각오
늘이고 줄이기
2005년
목요일의 통근 시간
경비 청구
작업을 걸지 말아야 할 때
소박한 즐거움
세 번째이자 마지막
두근거림
그곳에서
Seven Nine Eight
자전거 도시
보온병 마개 소리
갇히다
자금 시장
참고 메모
자료 공유
외국인 통제 지역
기내 서비스
사진관
재접속하기
적절한 순간에 적절한 사람을 만난다 는 것은
체감 위험도, 체감 안전도
재충전
올려다보면 보이는 것
내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맞히기
한 해를 마감하며
부록 A : ‘오늘의 사무실’의 관하여
부록 B : 여행 순서
부록 C : 문화 충격에 관한 주석
에필로그